Newsroom

2018-05-24 Press Released 전자신문: 월드IT쇼를 빛낸 10개의 별···'WIS 2018 혁신상'

[WIS 2018]월드IT쇼를 빛낸 10개의 별···'WIS 2018 혁신상' 수상 

 

대한민국을 이끌 강소기업 10개 회사가 24일 '월드IT쇼(WIS) 2018 혁신상'을 받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전자신문사, 한국경제신문,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가 선정한 기업이다. 월드IT쇼에서 혁신상을 선정·시상한 건 올해가 처음이다.

 

혁신상을 받은 기업은 델리아이, 모픽, 빅스스프링트리, 알서포트, 에벤에셀케이, 열사람, 인포소닉, 제이씨원, 파워리퍼블릭, 픽셀디스플레이다.

 

 

29e7ad6de3ff5481fbeb4b1634118978_1583218958_0285.jpg

 

 

에벤에셀케이는 고효율 이미지 최적화 솔루션 '이미지프레소', 열사람은 반려동물을 위한 온열방석 '포그미'로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모픽이 선보인 3D 영상화 기술 '스냅 3D'와 파워리퍼블릭의 '무선전력 전송기술'도 차별화 가치를 만들었다.

 

'WIS 혁신상'은 참가 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주목을 끈 기술, 제품, 서비스를 선보인 기업에 수여한다. 국내 중소기업 위상을 제고하고 우수성을 알리는 동시에 WIS 참가 의의를 높이기 위해 제정됐다.

 

평가 항목은 기술 난도와 독창성·자립도 및 발전 가능성 등 기술 성과와 국산화 및 성장 가능성 등 경제 성과로 구성됐다. WIS 사무국 주최로 전자신문사와 한국경제신문 기자단이 심사를 맡아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10개사를 선정했다.

 

서정호 빅스스프링트리 대표는 “혁신상에 지원할 때 수상을 예상하지 못했지만 상을 받아 기쁘다”면서 “외산 고가 플랫폼보다 합리 가격을 갖춘 서비스로 사업을 다양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WIS 주최 측은 혁신상을 내년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으로 승격, 권위를 높일 계획이다.

 

 

29e7ad6de3ff5481fbeb4b1634118978_1583218996_9695.png
 

Contact Us